"쟤네 봐, 불쌍하지? 그러니까 공부해"
| 미디어다음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40923172010665



이 기사가 제가 어렴풋이(불편하고, 고민하던) 몇 가지 '제 자신'의 시선을 

정리해 주는것 같아 공유 합니다.  


<과도한 동정심을 가지고 시혜의 대상으로 내려다 보면서 자기 만족하는 시선 >


이 것에 대한 자각이 였고, 

단순히 참여 만이 아닌 

참여를 이끌어 내는 일을 하고자

한 걸음 더 나아가려고 소망 하다보니 

서툴고, 오만한 자아에 실망한

 불편 했던 '고민' 이였던 것 같습니다. 


'비라클'을 운영할때

자원봉사나, 기부를 하고나면

(너무 불쌍하게 하는 표현이 거북 스러우니 피해보자)란 어렴풋한 느낌 때문에 숫자와, 정보만을 전달하곤 했었는데요.

 사실  그러면 사람들의 관심도는 낮아 지더라고요.

낮아진 관심은 낮은 재 참여로 이어지고. . .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 도움의, 나눔의 방법일까?"


이 것이 제가 최근에 계속 고민하고 있는 질문입니다. 


이제 질문을 찾았으니 답만 찾으면 되겠지요^^


Posted by how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how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cafe.daum.net/happy323232/5WKZ/56


Posted by how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음.. 전 개인적으론

 

  타이거 우즈가 나이키 모자를 쓰고 하루에 5,500만원을 받는 것에 대한 가치에 대해

 

원망 하거나 부정 할 생각도 없고 그런 생각이 이런 상황을 개선 하는데 도움이 되지도 않는다고 생각 합니다.

 

태국의 수많은 노동자 보다 한명이 우월한 스포트 선수가 전세계 소비자들의 관심을 끄는 것 ..

 

그것이 인간의 본성, 아니 그리 거창 할것도 없이 그냥 노동자의 이야기는 우리주변에 너무 흔해서

 

새롭게 느껴지지 않아서 일수도 있다고 생각 합니다.

 

 

  질병과 기아 문제를 해결 할수 있는 15조 돈 보다 75배나 더 많은 돈을 전쟁에 쓰는 것에 대해서도

 

인류의 아둔함을 욕하고 좌절하고 싶지 않습니다.

 

이것이 현실이고 이것이 인간이고, 나 역시 인간 이니까요.

 

아니 그보다도 더 큰 이유는 그러한 생각이나 부정하는 생각에 머물러서는

 

해결의 시작으로 나아가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훨씬 더 긍정적이고, 공격적이고, 합리적인 하나의 문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합니다.

 

그래서 훨씬 빨리, 직접적이고, 합리적으로 개인이 욕구와 욕망이 자신들도 모르는 사이에 나누는 시스템안으로

 

들어 오도록 해야 합니다.

 

'비라클'은 일종의 이러한 실험이며, 문제를 자각한 부정의 인식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려는우리들의 긍정의 시작 입니다.

Posted by how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뜻 밖의 선택

 

 

높은 실업률, 반복되는 음주, 절망의 악순환, 익숙하고 당연한 빈곤

 

아무 조건 없이, 아무 제한 없이 나누어지는 기초 생활비

 

한달 식비로도 태 부족, 술을 사면 없어질 푼돈.

 

누구도 이 기초 생활비가 나미비아의 변화를 불러오리라

 

생각지 않았답니다.

 

당연히 그들이 익숙한 대로 술을 사먹거나, 돈이 생겼으니 일하지 않고 놀거나

 

가난한 사람들은 게으르기 때문에 가난하다.

 

일반적이고 어찌 보면 강압적이기도 한 통념.

 

 

하지만, 그 작은 씨앗은 열매를 맺고 자발적인 변화의 동력이 되고 희망의 열매를 맺었지요.

 

밀과 이스트를 구입해서 빵을 만들고,

 

벽돌을 구워서 팔고,

 

옷감을 끊어다 옷을 만드는...

 

 

여기서 인상 깊은것은

 

'뜻 밖의 선택'이 이룬 결과보단

 

그것을 시작한 사람들의 '시각'

 

흔히 말하는 물 반잔의 비유 보다 더 절망 적인 상황을

 

어떻게 바라보고 꿈을 꾸었는가 입니다.

 

 

그러면서 생각해 봅니다. 

결국 절망과 희망은  선택과 믿음의 문제가 아니 겠는가..... 

Posted by how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은 희망이 싹을 피우기 까지는


 

많은 도움이 필요 합니다.


 


그 누가 쉽게 이야기 할 수 있을까요?!


 

굶는 사람이 없는 사회 풍요로운 사회라고...


 

그 많은 풍요로움은 어디에 있는건지...


 

물론, 가난의 극복 만으로 행복이 오는것은 아니지만


 

최소한의 시작점인것은 맞는것 같습니다.


 

비라클은 이러한 희망을 키우는 일을 응원 하고, 더욱 일상적인 삶속에서 지속되기를 희망 합니다.

Posted by how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how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벌 독식

공생공감 2012.10.26 15:37

 

 

 

 

 

 

우리 사회 전반에 위와 같은 사례가 기업의 경쟁, 생존 이란

이름으로 만들어진 생태계 입니다.


저희 비라클은 가능한 많은, 다양한 기업들의 '사회공헌'소식을 전하여


 

이를 독려 하고 나아가 기업들이

공존의 경쟁을 하는것을 지지하고

응원해 나아가겠습니다

Posted by howre

댓글을 달아 주세요